Starting as a documentary photographer who captured the social landscapes on the streets, Hein-kuhn oh has focused on documenting specific groups of people that present a certain type of social convention created by the Korean society past 10 years. Especially in 1999, his solo exhibition ‘Ajumma, Portraits of Middle-aged Women in Korea’ created the ‘Ajumma Syndrome’ in Korean society through his distinctive theme and style. Since then, he had pursued with constant interest on portrait study of ‘Women Series’ such as ‘Girl’s Act-high schoolgirls in uniform’ and ‘Cosmetic Girls- teenage girls with trendy make-up code. Through this, Oh reveals the common notions and stereotypes that are influenced by entertainment media in Korean society.

Hein-kuhn oh has published five monographs - ‘Ajumma’(1999), Girl’s Act (2005), Cosmetic Girls (2009), Unfinished Portrait (2010) and Hein-kuhn Oh’ portrait(2011). Recent solo exhibitions include Girl’s Act (In Camera gallery, Paris, 2011) and Portraying Anxiety (Trunk gallery, Seoul, 2011). He had participated in numerous group exhibitions such as Chaotic Harmony: Santa Barbara Museum of Art and Museum of Fine Arts in Houston, Deadpan: The James gallery in New York, Correspondence: Art Sonje Center in Seoul and Elastic Taboo: Vienna Kunsthalle in Vienna, Austria. In year 2005, he had also participated in the exhibition of Korean Pavilion, the 51st Venice Biennale and his works are in permanent collections of several museums including National Museum of Art, Leeum-Samsung Museum of Art, Sonje Museum of Art, Ilmin Museum of Art in Seoul.

Born in 1963, Hein-kuhn oh graduated from the Brooks Institute of Photography and studied film and photography at Ohio University. Aside from his fine art works, He had also worked actively on the field of commercial photography such as film posters to fashion and editorial portrait. Especially, he produced more than 40 film posters, which include The Sympathy of Lady Vengeance, The Tale of Two Sisters, and Scandals. In 1994 and 2004, he participated as an art director of The Tale of the Two Cities, a collaboration project of Photography, Film and Arts and also worked as a photo director in the 2nd P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in 1997.

Recently, Hein-kuhn oh received the 10th Dong-gang Photography Award in Young-Wal, Korea. He is currently an associate professor in Kaywon School of Art and Design and represented by Kukje Gallery in Seoul, Korea.

---------------------------------------------------------------------------------------------------------------------
(1)‘Ajumma-A term to generally call middle-aged women I Korea.


   거리에서 사회적인 풍경(Social Landscape)을 담아내는 다큐멘터리 작가로 시작해 아줌마와 여고생 혹은 화장 소녀들처럼 한국 사회의 특정 인물군의 유형을 다루는 초상 작업을 해오고 있다. 특히 1999년, 오형근은 '아줌마’라는 타이틀의 개인전을 가졌는데, 당시로서는 흔치 않던 주제의 이 전시가 한국에서 아줌마 신드롬을 일으킨 계기가 되기도 하였다. 그 이후로 소녀연기 (少女演技, 일민 미술관)와 Cosmetic Girls (化粧少女, 국제 갤러리) 등의 전시를 통해 연예문화의 영향으로 흔들리는 한국 소녀들의 불안한 정체성을 보여 주는 작업을 했다.

지금까지 아줌마(1999), 少女演技(2005), 化粧少女(2009), Unfinished Portrait(2010), Hein-kuhn Oh's Portraits(2011) 등 - 다섯 권의 사진집을 출판했다. 최근에 열린 개인 전시로는 Girl's Act (In Camera 갤러리, 파리)와 Portraying Anxiety(2011, Trunk 갤러리, 서울) 가 있으며, 그간 참여했던 주요 전시로는 Chaotic Harmony(산타 바바라 미술관/휴스턴 미술관 순회전)와 뉴욕의 더 제임스 갤러리에서 열렸던 Deadpan 전, 오스트리아의 비엔나 미술관에서 열렸던 Elastic Taboo 전 그리고 아트 선재에서 열렸던Correspondence 전이 있다. 2005년에는 제 51회 베니스 비엔날레 한국관의 전시에도 참여하였으며 그의 작품들은 국립 현대 미술관, 리움 삼성 미술관, 일민 미술관, 그리고 선재 미술관등 다수의 미술관에 소장되어있다.

1963년 생인, 오 형근은 미국, 산타 바바라에 위치 한, Brooks Institute of Photography에서 상업 사진을 공부했고 오하이오 대학, 예술 대학원에서 영화 연출과 순수 예술 사진을 동시 전공했다. 그리고 93년도부터는 순수 예술 작업과 함께 영화 포스터와 패션& 에디토리얼 등의 상업사진 분야에서도 작업을 활발하게 병행해 오고 있다. 그가 했던 주요 상업 작업으로는‘친절한 금자씨’, ‘스캔들’, ‘장화홍련’등 40여 편의 영화 포스터가 있고 초기에는 ‘보그’, ‘엘르’ 등 패션지와 ‘아시아나’ 기내지와 ‘행복이 가득한 집’, ‘시네21’등의 잡지에서 에디토리얼 초상 작업을 하기도 했다. 1994년과 2004년에는 사진/영화/미술 공동 프로젝트인 ‘한 도시 이야기’의 아트 디렉터로도 활동했으며 제 2회 부산 국제 영화제(1997)에서 주요 게스트들의 초상을 담는 사진 감독 직을 역임하기도 했다.

최근에 제 10회 동강 사진 훼스티벌에서 '올해의 사진가 상'을 수상했으며, 2010년부터 지금까지는 DMZ에서 한국 군인들의 고립감과 격리감을 보여 주는 ‘병사의 초상’ 작업을 하고 있다. 현재는 계원 디자인 예술대학, ‘사진, 뉴 다큐멘트’ 트랙 전공의 교수로 재직 중이며 그의 작업은 국제 갤러리가 관장하고 있다.